블루 리플렉션 레이 애니메이션 리뷰 만화애니











"한 사람이 괴로워 하는 사람에게 해줄 수 있는 것, 그건 바로 그 도움을 요청하는 사람에게 손을 뻗어주는 것." 그런 심플하면서도 강한 테마를 2쿨이라는 시간을 들여서 잔혹하면서도 진정성 있게 정중히 묘사한 걸작 애니메이션

사람의 "마음" 이라는 애매하면서도 부정확한 것을 사춘기 소녀들의 배틀이나 언어 등을 통한 대화, 커뮤니케이션으로 그것이 무엇이고 우리는 자신이나 타인의 마음을 어떻게 대해고 마주봐야 하는 것인가에 대해 그리고 있다.

한 사람이 괴로워 하는 사람 한명을 구해주고 그게 쭉 이어진다면 언젠가는 고통으로 찬 이 세계도 바뀌어지지 않을까, 라는 희망을 난 느꼈다

「하지만 난 믿고싶다, 선이란 이름 만이 아니고, 행복은 꿈이 아니라고」
「だが私は信じたい、善とは名ばかりではなく、幸福は夢ではないと」

(만약 이 애니를 볼거라면 최소한 6화까지는 보는걸 추천)
(캐릭터들의 과거나 진실 같은게 정말 사회의 어두운 면을 잔인하게 묘사하고 있습니다 특히6화와 22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광고2



광고1

모바일광고